빛의 제국

Cover
문학동네, 16.02.2010 - 432 Seiten
0 Rezensionen
지금 세대를 대표하는 소설가 김영하의 『빛의 제국』. 평양외국어대학교 영어과에 재학 중에 4년간 대남공작원 교육을 받은 후, 22세 때인 1984년 서울로 남파된 스파이 '김기영'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장편소설이다. 잊혀진 스파이로 살아오던 김기영이 가족, 사랑, 직업, 추억 등 모든 것을 정리하고 평양으로 귀환하라는 명령을 급작스럽게 전달받으면서 벌어지는 하룻동안의 사건사고를 담아냈다. 24시간동안 자신의 존재는 물론, 삶의 절반을 흔적 없이 정리해야 하는 김기영의 하루를 흥미진진하게 따라간다. 제2판.  ☞ 북소믈리에 한마디!  『빛의 제국』은 저자 특유의 전복적인 상상력은 여전하지만, 감각적이고 속도감 넘치는 문체 대신 묵직한 작가적 의식이 돋보인다. 아울러 북한에서 20대까지를 보내고 남한에서 40대까지를 보내게 된 김기영을 통해 1980년대에서 2000년대에 이르는 한국사회의 변화는 물론, 그속에서 살아숨쉬는 한국인의 개별적 삶을 조망하고 있다.
 

Was andere dazu sagen - Rezension schreiben

Es wurden keine Rezensionen gefunden.

Häufige Begriffe und Wortgruppen

Über den Autor (2010)

1995년 계간 『리뷰』에 「거울에 대한 명상」을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검은 꽃』 『빛의 제국』 『퀴즈쇼』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아랑은 왜』, 소설집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 『오빠가 돌아왔다』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호출』이 있다.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를 번역하기도 했다. 동인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만해문학상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작가의 작품들은 현재 미국 프랑스 독일 일본 이탈리아 네덜란드 터키 등 10여개 국에서 번역 출간되고 있다. 2010년부터 운영해온 팟캐스트 ´김영하의 책 읽는 시간´은 수많은 청취자들의 호응을 받으며 예술분야 1위를 기록하고 있다.

Bibliografische Informationen